개인적 호불호는 가치평가가 불가합니다.

준요12 0 14 URL복사

영화에 대한 평가는 개인의 취향과 기호를 기준으로한 평가와 예술성 및 작품성과 같은 일명 미학적 기준에 의한 평가가 있습니다.

앞서 말한 개인적 취향을 기준으로한 평가는 근거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영화에대한 객관적인 평가에대한 주장을 할 때는 근거와 정합적인 논리가 있어야합니다. 

그러나 문학이나 영화같은 예술분야는 과학과 달리 고정불변한 진리가 아니기에 일반사람들이 이러한 기준으로 평가하기에는 다소 무리가있습니다. 그래서 일반사람들의 영화에대한 평가는 주관적 평가가 주를 이룰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이 두가지 판단기준을 동일시 하거나 혼동하는 오류를 범합니다.

저는 사람들이 그렇게 혹평을하는 사이보그지만 괜찮아를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이유? 근거? 그런거없습니다. 그냥 제가 b급 독립영화를 좋아하고 박찬욱감독과 개그코드가 같았기에 재미와 동시에 감동있는 영화라 평합니다.

하지만 혹자들은 이 영화를 '쓰레기같은 영화' '돈이 아깝다'라 는식으로 영화자체의 가치를 폄하합니다.

최소 영화에대한 가치평가를 할때는 객관적인 근거를 가지고 말하면 서로 논쟁이 가능 할 수 있는데 그 개인적 취향을 기준으로 객관적 평가를 하니 논박이나 반증이 불가능한 그냥 개싸움이 나는겁니다.

그러니 좀 싸우지좀 마세요 추해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