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호텔에서 도청당했다" 권경원의 증언

준요12 0 75 URL복사
지난 2017년 평양에서 아시안컵 여자축구 예선전을 치른 이민아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호텔에서)혼잣말로 ‘수건 좀 갖다주세요’라고 외치자 5분 뒤 청소하는 분이 수건을 갖다주셨다”며 도청 에피소드를 전한 바 있다.

권경원 역시 비슷한 경험을 겪었다 그는 “저도 솔직히 도청을 당했다. 신기했다”면서 “호텔 방에서 커튼을 걷고 창문을 열어 밖을 구경하고 있었다. 점심 먹고 오니까 커튼이 열리지 않게 장치가 되어 있었다. 그래서 좀 놀랐다”고 회상했다.

http://sports.news.nate.com/view/20191021n03078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