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날려는.jpg

함께즐기고픈 0 29 URL복사

머리에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날려는.jpg

DE3D6CD4-3F35-47C2-B1DE-0D2977141BD8.gif

뜨는 머리 + 투블럭 



머리에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날려는.jpg
ABC주스 6.25엔 국가유공자처우개선요구시위같은것하면 큰일나죠? 그땐 서울대생도 자진입대해서전사했는데 지금은그제내주머니더채워달라아우성이네요 ABC주스 나도 사업하지만 최저임금올리는거 찬성한다 근데 법인세니 건강보험 장기요양비 국민연금 갑근세 주민세 부가가치세 자동차세 종합소득세 환경개선부담금 거기다 연말정산해서 막달에 왕창 월급반토막나게 뜯어가고.. 너무하다 생각안드나?. 개인이 기업세워서 직원들 월급챙겨주려 스트레스받아가며 회사키워도 결국 그기업은 처음만든사람몫이아님. 나라꺼임. 나랏님들은 대기업에서 뒷돈받고 더키워주는진 모르겠지만 중소기업은 온갖세금내기도 빠듯함 카베진 직구 비정규직 만들어낸 김대중. 글고 최저임금 1만원으로 오르면 좋지 근데 고용주입장이 되면 말은 틀려지지 비싼 알바쓸바엔 가족중심이나 다른 방도를 생각하게 된단 말이지 일본꼴 난다 알바로 평생을 전전하는 사람들이 생기고 책임이나 노력은 개나 줘버리는거지 하루 5시간씩만해도 한달 휴무생각안하고 계산하면 150만원이다 고용주랑 입장을 바꿔서 생각을 해봐라 장기렌트카싼곳 스폰원숭이 갤럭시S10 Lite 가격 이들이 조세피난처에 은닉한 금액만 약 880조원. 국가경제가 엉망이 되는게 당연하지 않을까?? IMF의 원인도 이 역외탈세라는 놈때문임. 대기업과 부유층에 대한 증세가 답이다. 조세피난처 7개소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 역외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기업들의 명단 케이만제도: 15개 - 우리투자증권, KB 금융지주, KB국민은행, 하나금융지주, NHN(인터넷 포털 naver), 롯데, SK TELECOM, SK이노베이션, SK증권, SK, 한화케미칼, POSCO, 현대자동차, 효성, 동양 파나마:12개 - SK, GS건설, LG전자, 동국제강, 대우조선해양, 삼성전자,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동원산업, POSCO, STX PAN OCEAN, 삼성 마셜제도: 6개 - SK, 한국가스공사, 현대상선,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증권 버진아일랜드: 6개 - 한화 케미칼, CJ, CJ CGV, CJ 대한통운, SK, CJ 프레시웨이 버뮤다: 3개 - 현대 COPERATION, SK 이노베이션, SK 사이프러스: 2개- 한진해운,한진중공업 모리셔스: 1개 - POSCO 조세피난처의 페이퍼 컴퍼니를 보유한 기업, 비자금 조성을 한 의혹이 있는 기업은 구조조정과 공적자금 투입의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 온라인학점은행제 6.25전쟁이 일어난 날에 굳이 저런 시위를 꼭 해야만 했나요? 아이폰11 가격 최저임금 2만원으로 올려라! 갤럭시S20 플러스 시급이 1만원이면 다수의 공장은들은 일본처럼 개인소득 즉 도급으로전환될것이다 근로자입장에서 생각하면 불행이 시작되는거겠지 LG인터넷가입 그래서일까? 극도의 저임금 때문에 ‘악의 제국’으로 불리던 월마트가 최저임금을 9달러로 올렸고 내년에는 10달러까지 인상하겠다고 약속했다. 미국뿐만이 아니다. 아베 일본 수상은 대기업 총수들과 골프를 치면서 임금을 올려 달라고 하소연했다. 중국 대도시들의 평균임금도 10%이상 올라가고 있다. 1990년대 중반 이래로 한국 노동자의 실질임금 상승률은 노동생산성 증가율을 밑돌았으며 그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 그 간격을 메꾼 것이 수출이고, 2000년대 이후에는 부채에 의한 소비였다. 즉 한국의 최근 정책기조는 ‘수출주도+부채주도’ 경제 성장이었으며, ♡ 정부 들어서는 내 놓고 부채주도성장를 추구하고 있다. 하지만 전 세계의 장기침체로 인해 수출은 여의치 않고(지난 2년간 원화표시 수출증가율은 마이너스였다), 가계부채의 폭증으로 더 이상 소비도 늘어나기 어렵다. 정책기조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요즘 야당과 학계에서 “소득주도성장”이 세를 얻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소득주도성장의 바탕은 경제민주화 하지만 소득주도성장론이 단순히 임금인상만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저성장의 대재앙이 예고된 우리 경제에 대하여 이 정도의 내용을 성장의 해법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유승민), “정부가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기업의 결심이 필요한 일인데, 기업을 움직이게 할 정부의 수단이 줄어들고 있다”(안철수)는 정치인들의 비판은 그런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다. 예컨대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절반을 차지하는 하청기업 노동자의 임금이 오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하청단가가 올라야 한다. 대기업의 천문학적 사내유보금은 이들 노동자의 임금 인상에 쓰여야 마땅하다. 복잡하게 세법을 개정할 것이 아니라 경제민주화라는 정공법을 택해야 경제가 살아날 수 있을 것이다. 법인리스 수출이 잘 되어야 공장을 더 많이 짓고(투자), 고용도 늘어나서 결국 모두가 잘 살 수 있다는 낙수경제학trickle down economics이 대대손손 전해내려 온 레퍼토리였다. 그런데 이런 주장이 성립하려면 어딘가에 우리 물건을 계속 사주는 나라가 존재해야 한다. 동아시아의 수출주도전략이 성공한 것은 미국이 그 역할을 해 주었기 때문이다. 80년대 이후 미국의 고달러 전략과 부채주도성장이 바로 그것이다. 미국(유럽에서는 그리스나 스페인)은 정부와 가계가 빚을 내서 소비를 증가시켰다. 그러나 요즘 세계와 우리나라에서 목도하듯이 마냥 빚을 늘릴 수 있는 경제주체란 있을 수 없다. 미국발 세계금융위기와 유럽의 재정위기는 수출주도-부채주도가 맞물린 세계경제체제의 붕괴를 의미한다. 세계은행도 ‘임금주도성장론’ 그렇다면 현재의 장기침체에서 벗어나는 길은 무엇일까? 케인즈John Maynard Keynes는 1930년대의 장기 실업이 유효수요의 부족 때문에 발생한다고 보았다. 경기가 나빠지면 실업이 늘어나고, 물건이 안 팔릴 게 예상되면 기업도 투자를 하지 않을 것이다. 총수요를 구성하는 소비와 투자가 동시에 축소되는 상황, 지금이 바로 그렇다. 소비가 늘어나려면 임금 등 소득이 증가해야 한다. 이것이 임금주도성장, 또는 소득주도성장(한국은 자영업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임금뿐 아니라 자영업자의 소득도 늘어나야 한다는 점에서 이 용어를 쓴다)의 핵심 명제다. 기실 임금은 두 가지 측면을 지니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 보면 비용이지만 거시경제에서 보면 수요다. 쉽게 말해서 모든 기업가는 자사의 노동자에겐 임금을 덜 주려고 하지만(비용의 측면), 타사의 노동자 임금은 오르길 바란다(수요의 측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국정연설에서 “연간 1만 5천 달러 미만의 소득으로 괜찮게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의원은 반대하라”며 이른바 텐텐(최저임금 10.10달러)법안의 통과를 강조했다. 소방안전관리자1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