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순백의 아름다움을 영원히, 아벨 바이 케이 고혜숙 대표

웨프 0 1,047 URL복사
‘순결’ 그리고 ‘생명력이 강한’이라는 뜻을 지닌 ‘아벨’과 고혜숙 대표가 만나 ‘아벨by케이’가 탄생했다. 그녀는 새하얀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의 순결함이 영원하길 소망한다. 그 염원에서부터 오는 특별함이 신부의 아름다움에 빛을 더한다.

1446772297.jpg


아벨by케이는 프로노비아스, 라스포사, 얼루어브라이덜 등의 수입 드레스와 자체 제작 드레스를 두루 갖춘 드레스 편집숍이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숍에 가득 걸린 새하얀 드레스들이 은은한 조명을 받아 품격 있게 빛난다. 20여 년간 드레스숍을 운영해온 고혜숙 대표의 세련된 감각과 뛰어난 안목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지금의 숍을 오픈한 지는 2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입소문은 이미 자자하다. 아벨by케이를 찾은 신부들이 높은 만족감을 드러내며 온통 칭찬 일색이다. 그 비결은 시즌별 신상 드레스를 바로바로 만나볼 수 있다는 것과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는 수입 드레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경험할 수 있다는 것.

1446772288.jpg


무엇보다 고혜숙 대표는 자체 제작 드레스에 대한 자신감이 넘쳐난다. 웨딩드레스 시장의 침체된 분위기를 탓하거나 우려하지도 않는다.

퀄리티가 검증되지 않은 수입 드레스를 무작정 들여오는 대신 아벨by케이만의 수준 높은 드레스를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선보인다. 충분히 믿고 입을 만한 드레스가 탄생할 수밖에 없다. 고 대표는 해외에서 바잉을 진행할 때나 신부들의 드레스 피팅을 도울 때 늘 영감을 받는다.

가령 서양인과 동양인의 체형 차이를 실감한 후 동양인의 보디라인을 살릴 수 있는 드레스를 제작해 신부들의 만족도를 높여주는 식이다. 또 비딩이 화려한 해외 드레스를 만지다 보면 아벨by케이만의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드레스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도 한다고.

1446772277.jpg


아벨by케이의 수입 드레스 대부분이 비딩 또는 레이스가 달린 다채로운 느낌이라면, 자체 제작 드레스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청순한 느낌을 주면서 한국 신부들의 몸에 착 감겨 몸매를 더 돋보이게 해준다. 아벨by케이는 신부들이 드레스를 선택한 이후 웨딩 촬영부터 본식 당일까지 애프터서비스에도 각별히 신경을 쓴다.

결혼식장에 들어서는 신부의 드레스 매무새를 만져주는 것은 물론, 꽃과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스타일링까지 책임져 신부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한다.이는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선 신부들이 그 시간을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영원히 기억하길 바라는 고혜숙 대표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다.

더불어 그녀는 아벨by케이의 드레스를 입은 신부들이 그 선택을 후회하지 않도록 만들겠노라 다짐한다. 이 한결같은 마음과 다짐이 지금 그녀를 이 자리에 있게 했다. 그리고 아벨by케이를 짧은 시간 안에 최고의 웨딩드레스숍으로 인정받게 이끌었다.

1446772267.jpg



문의 02 512 1340

에디터 김은희 포토그래퍼 이건중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