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 선물 고르기는 어려워

웨딩프렌드 웨프 0 20 URL복사
허니문을 다녀오는 신랑 신부들에게 닥친 미션이 있다. 바로 지인들 선물 사기다. 누구에게까지, 어떤 선물을 줘야 하는지에 대한 기준이 애매하기에 미션을 완수하는 것은 그리 녹록지 않다.

 

d526ca13834af9edfecf6fc0496ff911_1526535

 

선물을 받는 것은 언제든 기쁘다. 특히 여행을 다녀온 이들이 건네는 선물은 더더욱 기대가 된다. 이국적 향취를 물씬 풍기는 아이템들은 그곳의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기에 마치 내가 여행을 다녀온 듯한 느낌이들어서다.

 

그렇다면 반대로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의 입장이 되어보자. 여행을 충분히 즐기기도 모자란 시간에 지인들 선물을 고르느라 진땀 꽤나 빼본 경험이 다들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허니문을 다녀오는 신랑 신부들이 선물에 대한 부담감을 갖고 있다고 한다. 고단했던 결혼 준비와 결혼식을 마치고 즐겁게 허니문을 떠났지만 신랑 신부의 고충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바로 양가 가족과 주변 지인들에게 전달할 선물 때문이다. 자고로 여행을 다녀오면 여행지의 작은 기념품을 전하며 그곳에서의 추억들을 곱씹는 것이 여행자의 원칙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러나 허니문을 다녀오는 신랑 신부는 그 기념품에 대한 부담감에 시달린다고. 결혼식에 와준 하객 모두에게 감사하나 누구에게까지 선물을 줘야 하는지, 집안의 큰일을 치른 가족에게 열쇠고리나 냉장고 마그네틱을 건넬 수는 없으니 어떤 선물을 사야 할지가 고민이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그래서 보통 고급 양주나 명품 지갑 혹은 가방처럼 고가의 아이템들이 주를 이루고, 아예 예단 품목을 구입하는 이들도 적지 않단다.

 

면세 혜택으로 시중보다 저렴하게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하지만 하나둘 그 품목이 늘어나면서 세관 신고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물론 당연히 면세 범위를 넘어서 면세금을 신고하는 것이 맞지만, 간혹 신고를 하지 않고 몰래 들여오다가 적발되면 엄청난 세금 폭탄을 맞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신랑 신부의 부담감은 허니문을 떠나면서부터 돌아오는 순간까지 작용한다. 이렇게 신랑 신부는 선물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지만 반대로 선물을 받는 지인들의 입장은 다양했다.

 

신혼여행을 즐겁게 다녀오고 행복하게 사는 것이 선물이라는 사람, 선물을 받으면 또다시 돌려줘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아예 주지도 받지도 말자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에디터의 지인 S양은 친한 친구가 허니문을 다녀오고 전해준 선물을 받고 적잖이 실망했다고 털어놨다.

 

스튜디오 촬영 내내 도와주고 결혼준비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으며, 결혼식 날 정신이 없던 친구 곁을 지키며 행복을 빌었는데 돌아온 것은 립스틱 하나였단다.

 

물론 양가 식구들 챙기느라 정신이 없을 친구가 자신까지 신경 써준 마음은 고마우나, 고생한 것에 비해 선
물이 너무 약소하다고 느꼈던 것.

 

누구나 기쁜 마음으로 선물을 주고받으면 좋지만, 결국 각자 가치관의 차이가 이 문제의 가장 핵심이다. 하지만 그래도 가장 멋진 결말은 행복한 허니문을 다녀오는 신랑 신부에게 그들의 아름답고 즐거운 앞날을 빌어주는 것이 가장 현명한 도리가 아니겠는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